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청년재단 로고 심볼 청년재단 로고 타입

커뮤니티
커뮤니티

청년재단에서 준비한 다양한 정보와 행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청년정책
청년정책

청년 정책의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합니다.

정책정보
정책연구
청년멘토링사업
청년멘토링사업

맞춤형 멘토링과 주기적인 소모임을 지원합니다.

청년재단
청년재단

청년곁엔, 청년재단
가장 빛나는 순간을 함께 하겠습니다.

청년재단 아카이브
기부안내
기부안내

'청년이 행복한 사회'를 위한 기부금, 투명하게 운영하겠습니다.

오시는 길

청년재단

  • [03188]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35 관정빌딩 3층
  • 02.6731.2600
2024년 자율전공선택 관련 청년 인식조사 결과보고
  • 작성일 2024.02.01
  • 조회154
2024년 자율전공선택 관련 청년 인식조사 결과보고

□ 설문개요
ㅇ 설문대상 : 만 19세~34세의 4년제 종합대학 재학 또는 졸업 청년
ㅇ 설문기간 : 2024.1.17.(수)~2024.1.22.(일)
ㅇ 설문참여 : 3,822명
ㅇ 설문목적 : 대학 자율전공선택에 대한 청년 인식조사 및 의견수렴

□ 주요결과
○ 자율전공선택이 진로탐색과 직업 선택에 있어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청년 100명 중 95명이 도움이 된다고 응답함(매우 도움된다 40.1%, 대체로 도움된다 54.9%, 대체로 도움되지 않는다 4.0%,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 1.0%)

○ 청년들의 대학 전공 선택의 기준은 주로 고교 성적(30.9%), 적성 부합도(30.5%)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령대가 낮을수록 적성 부합도를 선택 기준으로 삼은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남(만 19~24세 37.1%, 만 25~29세 33.6%, 만 30~34세 26.3%).

○ 전공 불만족에 대한 조치로는 전공 유지(56.9%)가 과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복수전공·융합전공 등 다전공제도 활용(25.0%)도 주로 하는 것으로 나타남. 다만, 연령대가 낮을수록 전공 유지의 비중은 줄어들고(만 19~24세 46.7%, 만 25~29세 57.3%, 만 30~34세 58.0%), 다전공제도 활용 비중은 늘어나는 경향이 있음(만 19세~24세 29.3%, 만 25세~29세 27.7%, 만 30~34세 22.2%)

○ 전공과 근무(또는 준비) 중인 직업·직무와 관련이 없다는 청년이 100명 중 36명 정도(대체로 관련없다 18.4%, 전혀 관련없다 17.9%)인 것으로 나타남

○ 청년 대부분은 적성·흥미에 맞는 전공선택이 가능(41.8%)하다는 것과, 다양한 전공 탐색의 기회를 제공(32.4%)한다는 것을 자율전공선택의 가장 큰 기대효과로 꼽았고, 특히 연령대가 낮을수록 전공 탐색 기회 제공의 응답비율이 높았음(만 19~24세 33.8%, 만 25~29세 32.7%, 만 30~34세 31.7%)

○ 자율전공선택의 우려사항으로는, 인기학과 쏠림에 따른 교육의 질 저하(40.7%)와 기초보호학문학과의 소외(29.3%)가 가장 많이 꼽혔음. 특히 연령대가 높을수록 인기학과 쏠림을 우려하는 비율이 높았음(만 19~24세 39.9%, 만 25~29세 40.8%, 만 30~34세 40.9%)

□ 결론
○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청년세대가 대학 전공에 대해 복합적이고 다각화된 인식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특히 자율전공선택의 제도, 기대효과, 우려사항 등에 대한 다양한 인식이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됨
- 전공의 선택 기준, 자율전공선택의 선택 범위 등 청년들의 다양한 의견이 고르게 나타난 지점에 대해서는 충분한 공론화의 장을 통한 숙의의 필요성이 분명히 존재함
- 자율전공선택 제도 자체가 청년에게 도움이 될 것임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청년이 동의하는 만큼 발전적 논의를 지속해야 함.
- 앞으로의 전공 만족도, 직업·직무와의 관련성 등을 높이기 위해 자율전공선택의 기대효과를 충분히 반영하는 것이 명확한 지향점으로 보임. 한편, 인기학과 쏠림 등 제도적 한계로 인한 우려의 목소리도 존재하는 만큼, 충분한 시간을 두고 대학 현장에서의 의견을 폭넓게 반영하여 제도적 완성도를 높여야 함.

○ 이번 설문조사에서 청년 내에서도 연령, 대학 소재지 등에 따라 인식의 차이가 두드러진다는 점도 확인할 수 있었음
- 연령이 낮을수록 고등학교 재학 중 전공을 결정한 비중이 높아지는 경향(만 19~24세 47.4%, 만 25~29세 39.3%, 만 30~34세 33.1%)이 있었고, 대학 전공의 선택 기준에서도 연령이 낮을수록 ‘적성 부합도’를 기준으로 삼는 비중이 높아지는 경향(만 19~24세 37.1%, 만 25~29세 33.6%, 만 30~34세 26.3%)이 나타나는 등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음
- 전공과 직업·직무 관련성의 경우 수도권(68.1%)이 비수도권(58.7%)보다 10%p 가량 관련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공에 대해 불만족하는 경우 대학 다전공제도 활용의 경우 수도권(28.2%)이 비수도권(22.2%)에 비해 활용도가 높은 것 등에서 이러한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음

○ 이처럼 다양한 환경에 따라 청년의 인식이 달라지고 있는 만큼, 대학 전공, 자율전공선택 등 관련 제도 및 장치도 이에 발맞춰 뒷받침되어야 함

※ 자세한 설문내용은 첨부자료 참고
※ 이 결과물의 저작권은 청년재단에 있습니다. 자료 활용 시 출처명기 바라며, 무단 전재와 복제를 금합니다.

문의: 청년재단 정책기획팀 02-6731-2619